정부의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 초안에 대장 홍대선 등 경기도 관련 15개 신규 철도 노선이 반영됐다.

경기도 관련 15개 신규노선 대도시권 광역교통사업 계획 반영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이 29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개최한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 및 시행계획' 수립 용역 결과 관련 공청회에서 공개됐다고 밝혔다.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 및 시행계획'은 장래 대도시권 광역교통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여건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20년(기본계획), 5년(시행계획) 단위 중장기 계획이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전국적으로 총 20개 신규 노선이 반영된 것으로 발표됐다.

이 중 대부분이 경기도 관련 노선으로, 대장 홍대선, 위례과천선 등 수도권 광역철도 15개 노선과 2개 추가 검토 노선(서울 2호선 청라 연장, 서울 6호선 구리·남양주 연장)이 반영됐다.

시행계획에 반영된 경기도 관련 15개 신설 노선은 우선 신도시 광역교통 수요 해소를 위한 강동 하남 남양주선, 고양 은평선 등 5개 노선이 반영됐다.

또 수도권 외곽 주요 개발지역과 서울 간 이동 편의성 향상을 위한 도시철도 연장형 광역철도와 신규 광역철도로 분당선 연장, 일산선 연장, 신구로선 등 10개 노선도 이번 계획에 포함됐다.

이번 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노선이 반영되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되며, 본격적으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기본 및 실시설계, 공사 등의 철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최종 계획은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 관계기관 협의,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상반기 중 확정·고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