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헬기·드론 등 동원해 수상 수색 벌이고 있어"
실종자를 찾는 전단지/사진=온라인커뮤니티캡처

실종자를 찾는 전단지/사진=온라인커뮤니티캡처

서울 한강 인근에서 술에 취해 잠이 든 대학생이 실종된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소재 대학 재학생 A(21)씨가 지난 25일 새벽부터 행방이 묘연한 상황이다.

A 씨는 당시 오전 3∼5시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후 연락이 두절됐다.

24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A 씨는 이후 현장에서 잠이 들어 버린 것으로 보인다.

함께 술을 마신 A 씨의 친구는 오전 4시30분께 잠에서 깨어난 후 귀가했으나 A 씨는 이후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이에 서울 소재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A 씨를 찾는 전단지가 게재됐다.

아울러 A 씨의 부모도 SNS에 글을 올려 아들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CCTV를 분석하는 한편 한강경찰대와 함께 헬기·드론 등을 동원해 수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며 "실족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찾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