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기후위기 비상 행동 실천단 출범

광주시교육청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창의융합교육원 대강당에서 '기후 위기 비상 행동 실천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기후 위기 비상 행동 실천단에는 학생·교사·학부모·교육청 직원 등 1천300여명이 참여했다.

기후 위기 비상 행동 실천단은 출범 선언문에서 ▲ 미래세대의 환경학습권 보장 및 실천중심의 기후환경·생태교육 강화 ▲ 지속가능한 생태 마을공동체 만들기 ▲ 녹색 식생활 개선 위한 채식 실천 ▲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및 자원 재활용 적극 실천 ▲ 태양광 발전 확산 및 에너지 전환 실천 등을 약속했다.

또 2045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 위기 극복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지켜내자고 다짐했다.

실천단은 ▲ 일회용품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 쓰레기 분리배출 및 자원 재활용 실천 ▲ 에너지 절약 및 효율적 사용 ▲ 음식물 감축 ▲ 채식 실천 ▲ 학교 숲 지킴이 활동 등 다양한 실천 주제와 목표를 스스로 설정하고 행동할 계획이다.

시 교육청은 이번 출범식을 계기로 기후 위기 실천행동 온라인 캠페인을 릴레이로 추진할 계획이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미래를 위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삶의 대전환을 이뤄내야 할 때이며,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장 교육감, 김나윤 광주시의회 교육문화위원장, 학교 및 교육청 실천단 대표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출범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예방수칙을 지키며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