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위한 공문 보냈으나 답변 없어
항의성 문자 견디다 못해 개별배송 재개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14일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5000세대 규모 아파트 앞에 택배를 내려놓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14일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5000세대 규모 아파트 앞에 택배를 내려놓고 있다. 사진=뉴스1

단지 안에 택배차량 진입을 불허해 갈등을 겪는 과정에서 택배기사들을 조롱하고 비하하는 발언을 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에 대한 개별배송이 중단됐다. 주민들은 택배물품을 받기 위해 아파트 입구까지 직접 나가야 한다.

16일 택배노조에 따르면 이후 고덕동 아파트 입주민들은 택배기사들에게 "(택배가)분실되면 책임질 거냐?", "무조건 집 앞으로 가져다 달라", "길거리에 택배를 놔뒀다가 개인정보가 유출되면 신고하겠다" 등의 문자폭탄을 보내며 항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택배기사들은 아파트 입주민들의 항의성 문자 및 전화를 견디다 못해 개별배송을 재개했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비난 문자에 일부 조합원이 심각한 정신적 피해까지 호소했을 정도"라고 밝혔다.

노조 측은 개별배송을 재개하고 다른 해결책을 찾기로 했다.

택배노조는 개별배송을 중단하기 전 대화를 요청하는 공문을 입주자대표회의에 보냈으나 아무런 답을 받지 못했다.

이 아파트는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를 이유로 지난 1일부터 단지 내 지상도로 차량 통행을 금지하면서 모든 차량이 지하주차장을 통해 이동하도록 했다.

그러나 택배차량(탑차)은 지하주차장 진입제한 높이(2.3m)보다 차체가 높아 진입 자체가 불가능했다. 이에 택배기사들은 항의의 의미로 아파트 후문 인근 경비실에 택배를 놓고 갔다.

이 과정에서 일부 입주민이 택배기사를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앞서 입주민들은 단체 대화방에서 "이 아파트를 택배 불가지역으로 정하면 누가 손해냐" "우리 손해보다 택배사가 엄청 타격일듯한데 배부른 멍청이들 같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