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과장 토론회서 발표 "진학단계서 유출 막는게 첫번째"
광주교육청 "지방대육성법 시행령 개정 시 모집비율 60% 확대 명시 요청"
"지역인재 진학·취업·정주 선순환 구조 구축 노력할 것"

학령인구 감소와 취업난 등으로 지방대학이 위기를 겪는 가운데 교육부 관계자가 지역 인재들의 진학과 취업, 정주의 선순환 구조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지역혁신대학지원과 이지현 과장은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이 주최하고 광주시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전남대학교, 조선대학교가 공동주관해 15일 조선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인재 선발 확대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과장은 "올 하반기 교육부는 지방대학 육성법 시행령 개정에서 지역인재 선발 요건과 비율 등을 구체적으로 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대학 진학단계에서 유출을 막는 것이 지역 내 인재 확보의 첫 번째 단계"라면서 "올해 2월 '지방대학 육성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의·약 및 간호계열 지역인재 선발이 의무사항으로 강화되고 선발요건도 촘촘해지는 등 제도가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광주시교육청 중등교육과 박철영 장학관은 '광주·전남 의과대학 지역인재 선발 기본 개요'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통계로 보면 광주와 전남지역이 타 지역에 비해 학령인구 대비 지역인재 선발의 기회가 적다"고 지적했다.

또 "교육부가 지방대육성법 시행령 개정 시 지역인재 선발 모집 비율 60% 확대를 명시하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조선대학교 정윤태 입학처장은 '조선대 의료계열 지역인재 선발 계획'을 발표하면서 자치단체에 지역기업과 연계한 지역인재의 취업률 증가 방안 모색을 제안했고, 교육부에는 지역인재를 증대할 수 있는 제도를 확대하고, 수도권 대학과는 다른 지방대학의 특성과 상황을 고려한 입시전형과 평가척도 개선을 요청했다.

광주진학부장협의회 회장인 광덕고 신희돈 진학부장은 "대학 진학을 넘어 취업까지 염두하고 있는 수험생들이 진지하게 지방대학을 고려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지역대학들은 지역인재 전형에서 공공기관 지역할당제(지역인재 의무채용)까지 연계해 대입 전략으로 적극 활용하고, 나아가 공공기업 및 지역 기업들이 지역할당제를 확대하는 논의를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