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한 명의 학생까지…" 대구교육청 다품복지망 운영

대구시교육청은 취약계층 학생을 빈틈없이 지원하는 다품복지망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단 한 명의 학생도 놓치지 않고 모두 다 품에 안는다는 개념의 행복한 교육복지 안전망으로 취약계층 학생을 지원하는 시교육청 역점 사업의 하나다.

먼저 경제적 어려움이나 돌봄이 필요한 대상 등 다양한 유형의 지원 내용, 사업부서와 연락처 등을 담은 다품복지망 로드맵을 구축한다.

로드맵은 각급 학교와 유관기관에 인쇄·배부하고 홈페이지에도 탑재한다.

복지 사각지대 학생들의 체계적인 지원과 발굴·홍보를 위해 전체 교직원과 학부모에게 가이드라인 자료집과 가정통신문을 배부한다.

또 시교육청 홈페이지에 로드맵, 자료실, 문의 사항으로 구성한 다품복지망 메뉴를 만들고 복지 지원 신청 안내와 관련 부서 연결 등을 지원한다.

강은희 교육감은 "다품복지망 운영으로 교육환경에 취약한 단 한 명의 학생도 소외되거나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