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가 내리막길 커브 돌다가 갑자기 휙 넘어가"
"관광지 체험 시설 안전관리 철저히 해야"

제주의 한 사설 관광지에서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관광 기차 전도 사고가 발생해 관광체험시설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12일 오후 2시 30분께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에코랜드 테마파크에서 운영 중인 관광용 기차가 선로를 이탈해 전도됐다.

제주 에코랜드서 관광 기차 전도…37명 중경상(종합2보)

사고 당시 해당 기차는 시속 9㎞ 안팎의 속도로 내리막 곡선구간을 달리고 있었으며, 기관차에는 객차 4량이 연결돼 있었다.

이 가운데 첫 번째와 두 번째, 세 번째 객차가 선로를 이탈했고 기관차와 마지막 객차는 선로를 이탈하지 않았다.

첫 번째 객차와 두 번째 객차는 진행 방향 왼쪽으로 쓰러졌고, 세 번째 객차는 왼쪽 바퀴가 들린 상태다.

제주 에코랜드서 관광 기차 전도…37명 중경상(종합2보)

사고 당시 기차에는 기관사 1명과 37명의 관광객이 탑승했고, 이 가운데 1명이 중상, 36명이 경상을 입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구조대를 투입해 부상자 16명을 도내 병원 곳곳에 분산 이송한 상태다.

에코랜드 측은 자체 버스를 이용해 경상자들을 추가로 병원에 이송하고 있다.

사고 기차에 탑승했던 60대 여성 관광객은 "기차가 내리막길 커브를 돌다가 갑자기 왼쪽으로 휙 넘어갔다"고 말했다.

사고 기차를 운행한 기관사는 "비가 내리는 상황이어서 내리막에서 브레이크를 잡았지만 미끄러지며 객차가 전도됐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 폴리스라인을 치고 감식을 진행하는 등 사고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제주 에코랜드서 관광 기차 전도…37명 중경상(종합2보)

시민 홍모(55)씨는 "속도가 느리기는 하지만 하마터면 대형 사고가 될 수도 있었으므로 사고 원인을 정확히 밝혀야 한다"며 "더불어 많은 관광객이 이용하는 사설 관광지의 체험 시설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차를 타고 곶자왈을 탐방하는 개념의 에코랜드 테마파크는 1800년대 증기기관차를 모델로 한 영국 세븐-램(Seven-Lamb)사의 LPG연료 기차인 링컨을 총 7대 운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