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료 반값' 청년 주택…경남 '거북이집 2호' 김해에 열었다

경남도는 민간 참여형 청년 주택인 '거북이집 2호' 개소식을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김해시 삼방동 거북이집 2호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 강덕출 김해 부시장과 입주 청년,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거북이집'은 공공과 민간이 청년 주거 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15년 이상 민간 노후 주택을 새로 단장해 저렴하게 임대하는 청년 주택이다.

주거비용은 보증금 100만원이며, 임대료는 주변 시세보다 50% 저렴한 5∼20만원이다.

최대 6년까지 거주가 가능하다.

거북이집 2호는 청년 10명이 입주한다.

현재까지 8명이 입주를 완료했다.

도는 지난해 6월 김해시, 경남개발공사, 중흥건설과 협약하고 기존 공공주도 주택공급 방식에서 벗어난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1호는 지난해 창원에 문을 열었다.

박종원 경제부지사는 "앞으로도 청년 의견을 반영해 저렴하고 안전한 거주 공간을 확충해 나가는 주거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거북이집 3호는 올해 경남 고성군에, 4호는 내년 상반기 사천에 문을 열 예정이다.

경남도는 5∼6호를 조기 공급하기 위해 교통이 편리하고 입지 조건이 양호한 부지를 찾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