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사 "훼손 당사자에 비용 물리지 않는 방향으로 논의 중"
'그라피티 훼손' 작가 존원, 복원 요청…최소 한달 소요

20대 연인이 붓 자국을 남긴 그라피티(Graffiti·낙서처럼 그리는 거리예술) 작품이 훼손 전 상태로 돌아간다.

7일 전시 기획사 측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서 전시 중인 'Untitled'(무제) 작품의 작가 존원(JonOne·58)이 '훼손된 작품의 복원을 원한다'는 입장을 6일 전해왔다.

작품 복원에는 최소 약 한 달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기획사 관계자는 "보험 처리를 하면 훼손 당사자들이 복원 비용을 일부 부담해야 할 수 있어서 최대한 당사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방향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기획사 측은 오는 6월 13일까지 전시를 마치고 복원 절차를 시작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이 전시장을 방문한 20대 남녀 연인이 작품에 녹색 붓 자국을 남겼다.

기획사 측은 이를 112에 신고했다가 훼손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판단하고 신고를 취소해 사건은 현장에서 종결됐다.

이들은 "벽에 낙서가 돼 있고, 붓과 페인트가 있다 보니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작품은 세계적 그라피티 예술가로 꼽히는 존원이 2016년 내한해 그린 작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