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살 혐의점은 없어"
갑작스런 병사에 무게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국민의힘 소속 현직 국회의원의 배우자가 8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민의힘 이모 의원 부인 A씨가 서초구 반포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45분쯤 A씨 딸로부터 "어머니가 지금 호흡이 없다. 돌아가신 것 같다"는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현재 타살 혐의점은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갑작스러운 병사나 극단적 선택 등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실 측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가족에게 간이식 수술을 해준 후 건강 상태가 나빠졌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과학수사대에서 현장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며 "유서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