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 관리 종사자,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필요"

공동주택 관리 종사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주택관리사협회는 8일 "전국 공동주택 관리종사자 30여만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이 우선 접종되면, 국민의 70%가 넘게 거주하는 공동주택 입주민들의 건강 보호와 함께 코로나 확산 방지에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관리사무소 직원들은 입주민 대면과 대민 접촉 빈도가 높다"며 "근무 직원들의 다수 연령대가 50∼70대로, 고령에 속하는 관리사무소 직원들을 고위험군으로 분류해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와 올해 코로나19 1∼3차 대유행 속에서 일부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들이 코로나에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이는 관리사무소 일시 폐쇄 등 관리 업무에 차질과 공백을 가져와 전체 입주민들의 피해로 이어졌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