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의대-건강보험공단, 난치성 질환 빅데이터 공동연구 협약

전북대학교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난치성 질환 극복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북대 의과대학은 국립대 의대 중 처음으로 건강보험공단과 연구 및 교육, 보건의료 인적 교류 등을 내용으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코로나19 등 난치성 질환의 원인을 규명하고 치료제 개발 등 다양한 연구를 함께 진행하게 된다.

전북대는 양 기관의 방대한 데이터 결합 및 수준 높은 연구를 통해 우수한 의학적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전북대 의과대학 김종석 학장은 "질 높은 연구 성과를 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데 협약의 의의가 있다"며 "긴밀한 융합 연구를 통해 국민 건강 수준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