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LNG 추진 친환경 예인선 올해 인천항에 뜬다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국내 최초의 친환경 예인선이 올해 인천항에 배치된다.

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현재 건조 중인 LNG 추진 예인선 '송도호'(324t)가 다음달 진수돼 시운전을 거친 뒤 8월께 인천항에서 상업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유를 연료로 쓰는 기존의 예인선은 항계(港界) 안에서 대형 선박을 밀거나 끌기 위해 고출력을 내면서 그만큼 대기오염물질도 많이 배출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예인선의 연료를 중유에서 LNG로 전환할 경우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 90.2%, 황산화물 100%, 이산화탄소 24.3%, 미세먼지 94%가 저감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LNG 예인선의 최대 80% 수준까지 국산 기자재를 사용해 국산 모델로서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송도호는 총건조비 91억원 가운데 해양수산부와 인천항만공사가 17억원을 지원한다.

친환경 예인선 소유주인 한국가스해운 관계자는 "이번 선박 건조 사례를 통해 앞으로 국산 LNG 예인선으로 전환하려는 민간 예인선사들이 해외 의존도를 줄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인천항은 2013년 아시아 최초로 LNG 추진선을 건조해 운영 중이다.

2013년 7월 인천항 홍보선으로 취항해 운항 중인 '에코누리호'(260t)는 기존 디젤 연료선보다 배기가스와 분진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