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습학원 관련 19명 추가…전국 순회 종교모임 관련해서도 39명째
시장·교육감·경찰청장 거리두기 조정 논의 예정
대전 보습학원 매개 누적 확진 61명…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전망

대전시 동구 가양동 보습학원에서 확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섰다.

집단 감염이 잇따르면서 방역 당국이 대전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하고 있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밤 고교생 15명과 학생들의 가족·지인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번 집단 감염 누적 확진자는 61명으로 늘었다.

보습학원 강사 1명과 중고생 42명, 고교 교사 1명, 중고생의 가족·지인 등 17명이다.

학교별로는 명석고 28명, 대전여고 6명(교사 1명 포함), 우송고 4명, 송촌고 2명, 가양중 1명, 한밭여중 1명, 송촌중 1명이다.

중고생 가운데 10명이 학원 수강생이며, 1명은 학원 강사로부터 개인과외를 받던 고교생이다.

나머지는 같은 학교 학생이나 가족 등이다.

대전에서는 대전과 전북 전주, 강원 횡성, 경기 하남 등을 돌며 열린 자매교회 모임을 매개로 한 확진자도 5명이 더 나와 지역 누적 감염자는 39명으로 늘었다.

이처럼 집단 감염이 잇따르자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을 논의한다.

현재 1.5단계에서 2단계 격상이 유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