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 수사 재개…KT임원 조사

KT의 국회의원 '쪼개기' 불법 후원 의혹에 대한 수사를 검찰이 1년여 만에 재개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이날 이 의혹 사건과 관련해 KT의 한 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황창규 전 KT 회장 등 KT 고위급 임원 7명은 2014년부터 4년간 총 4억3천790만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19·20대 국회의원 99명에게 불법 후원금을 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KT가 1인당 국회의원 후원 한도(500만원)를 넘는 돈을 제공하기 위해 '쪼개기 후원'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KT는 이를 위해 임직원 29명을 동원했고 일부 직원은 가족이나 지인 명의까지 빌린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검찰은 2019년 1월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뒤 KT 전산센터를 압수수색하는 등 보완 수사를 벌여왔다.

KT에 대한 검찰 수사는 지난해 6월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이 터지면서 한동안 속도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옵티머스 수사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KT 상대 수사와 관련자 소환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