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오세훈 '내곡동 땅' 고발 사건 수사 착수(종합)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참사 막말 논란'으로 고발당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사건을 서울경찰청이 수사하기로 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오 후보 사건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로부터 이첩받는 대로 산하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할 예정이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와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1일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셀프 보상' 관련 거짓말을 일삼고 용산참사로 희생된 철거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국수본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 후보는 서울시장 재임 당시 내곡동에 있는 처가 땅이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되면서 36억원의 보상을 받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토론회에서 용산참사를 '과도하고 부주의한 폭력행위 진압을 위한 경찰력 투입으로 생겼던 사건'이라고 일컬어 용산참사 피해자와 유가족을 모욕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오 후보는 용산참사에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책임을 느끼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