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금융채무 위기 계층의 신용 회복은 물론 일반 복지 민원까지 한꺼번에 돕는 통합지원체계를 가동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경기도청에서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이계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 김진수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등과 함께 '금융채무 위기 계층을 위한 경기도형 원스톱 통합지원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원스톱 통합지원센터(가칭) 운영과 실무협의체 구성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통합지원센터는 현재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가 수행하는 채무조정 상담과 컨설팅 이외에 소액대출 서비스, 불법 사금융 피해 구제, 법률·일자리 상담과 기타 복지 서비스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곳으로, 이달 중순 의정부 경기복지재단 북부센터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는 협약식에서 "금융만 공동체의 원리가 작동하지 않는 특이한 영역의 약탈 시장"이라며 "능력이 없으면 무조건 고리로 빌리고 은행에서 배제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생각을 바꿔서 복지와 대출 중간에 금융복지를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 혜택의 기회를 골고루 누리게 하고 지원도 최대한 강화하는 한편, 나중에 갚을 능력이 안 되면 일자리 복지를 지원해서라도 회생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기도가 새로운 서민금융행정의 모범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금융채무 위기계층 돕는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가동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