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층 8개 사무실서 감염자 쏟아져…9일이나 지난 건물 공개 '방역 허점'
부산 유흥업소발 감염 이번엔 선사복합건물로 번져…23명 확진(종합)

최근 부산에서 급격히 확산하는 유흥업소발 연쇄감염이 원양선사 사무실이 밀집한 복합건물로 번져 20명이 넘는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검사자도 대거 늘면서 감염 원인이 불분명한 확진자도 속출하고 있다.

부산시는 6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37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4천128명이 됐다.

서구 감천항 인근인 서구 암남동 10층짜리 원양프라자 건물에서 다수 근무자가 확진됐다.

금융기관, 식당, 카페, 원양선사가 있는 이 건물에서는 지난달 28일 이후 4개층 8개 사무실 근무자 10명과 그 접촉자 13명 등 총 23명이 확진됐다.

부산시는 이 건물 관련해서 지난달 28일 최초 확진자가 나왔고 확진자 간 접점을 찾는 것이나 사무실 방문자 전수 파악도 쉽지 않아 이날 건물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이 건물을 방문한 이들에게 검사를 받으라고 요청했다.

시는 원양프라자 감염이 최근 유행하는 유흥업소발 연쇄감염에 따른 것으로 파악했다.

하지만 방문자가 모두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최초 확진자가 나온 지 9일이 지나서 건물명을 공개한 것에 부산시의 뒤늦은 대처라는 지적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날 추가 확진자 중 감염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환자 15명이 나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달 26일 이후 확진자가 급증한 부산에서 하루에 감염 원인이 불명인 환자 15명이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안병선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최근 거리두기 격상 이후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검사자가 늘면서 숨어있는 확진자의 감염 원인 불명 사례가 늘어나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와 연쇄감염자도 속출했다.

이날 종사자 4명, 이용자 1명, 접촉자 9명 등 14명이 추가 확진돼 타 지역 확진자 5명을 포함하면 누적 확진자는 302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24일 이후 유흥업소 관련 검사자 누계는 종사자 1만16명, 이용자 1천497명에 이른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하구 승학온천스포츠랜드에서도 이용자 1명이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60명으로 늘었다.

서구 감천항에서도 격리 중인 직원 1명이 확진돼 관련 확진자 누계가 26명이 됐다.

부산대에서도 1명이 확진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최근 일주일 확진자 90여명이 나온 사하구에서는 이동 임시선별검사소가 설치돼 코로나 진단검사가 10일까지 이뤄지고 있다.

현재까지 796명이 검사를 받고 2명 확진, 394명 음성, 450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2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후 2일 65명, 3일 63명, 4일 47명, 5일 3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검사자 수는 2일 2천156명, 3일 2천850명, 4일 4천57명, 5일 3천213명, 6일 3천579명으로 지난달 1천∼2천명대보다 크게 늘었다.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자는 5일 기준 1분기 대상자 6만9천373명 중 85.3%인 5만9천171명, 2분기 대상자 28만9천403명 중 6.8%인 2만1천160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