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우려한 일반 병원서 분만 거부…수술 후 산모·신생아 음성 판정
남편 확진되면서 자가격리된 임신부 홍성의료원서 무사히 출산

자가격리 중인 임신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전담병원인 충남 홍성의료원에서 무사히 출산했다.

6일 충남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천안의 한 산부인과병원 입원 대기 중 남편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으면서 병원 별도공간에 자가격리됐다.

자가격리 당일 A씨는 진통이 잦아지고 강도도 세졌다.

하지만 병원에서는 다른 산모들과 신생아, 의료진의 감염 위험, 수술실 폐쇄 등을 우려해 분만 일정을 잡지 못했다.

주변 다른 병원에서도 A씨의 분만을 돕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 사이 A씨는 분만이 30%가량 진행되면서 위급한 상황에 놓였다.

다급해진 의료진은 도내 공공의료원과 협의해 A씨를 홍성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남편 확진되면서 자가격리된 임신부 홍성의료원서 무사히 출산

충남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홍성의료원 의료진과 수술실은 다행히 추가 감염을 차단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었다.

병원에 도착한 A씨는 오후 6시 20분께 제왕절개 수술로 무사히 아이를 낳았다.

수술 직후 진행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산모와 아이 모두 음성으로 나왔으며, 현재 건강한 상태로 퇴원해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

수술을 진행한 최정훈 홍성의료원 산부인과장은 "감염 우려가 있었지만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공병원으로서 태아와 산모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