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폭력서당' 학교 응급심리지원팀 운영

경남도교육청은 하동 서당 폭력 사건과 관련해 해당 학교의 안정화를 위한 학교 응급심리지원팀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학교 응급심리지원팀에는 이수정 경남대 교수를 팀장으로 경남교육청·하동군청·경남청소년상담복지센터·경남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가 참여한다.

여기에는 하동Wee센터 응급심리지원팀과 하동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구성돼 운영되며 관련 기관이 학교에 대해 자문 및 지원 역할을 분담한다.

학교응급심리지원팀은 1단계 사안 관련 지원 계획 수립, 2단계 위기 학생 선별검사 등 학교 위기 개입, 3단계 심리치료 상담 지원, 4단계 종결과 지속적 상담 등 순서로 이뤄진다.

학생 지원대책으로 반별 위기 학생 선별검사를 통한 조기 발견, 심리치료 및 긴급 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일시적 심리적 충격을 받은 다수 학생에 대해 반별 맞춤형 교육을 통해 학생의 정서적 안정을 지원한다.

위기 상황을 겪고 혼란스러운 교원, 학부모에 대한 지원 대책으로 외부 정신과 전문의 자문을 통해 교원의 심리적 안정을 확보하고 동시에 학생 지도를 위한 정보제공과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의 학생이 심리적 안정과 학교 본연의 기능이 정상화될 때까지 하동교육지원청 Wee센터 응급심리지원팀과 하동 상담복지센터를 주축으로 유관기관 협력 및 지원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학교가 본래 모습으로 정상화될 때까지 학생, 학부모, 교원에 대한 심리치료 등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