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박영민 교수, 만성 두드러기 환자 5만여명 분석

복부 비만이 만성 두드러기 환자의 유병 기간을 늘리는 주요 위험인자로 확인됐다.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박영민 교수와 김영호 임상강사로 구성된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만성 두드러기로 진단받은 성인 환자 5만2천667명의 유병 기간과 체질량지수(BMI), 허리둘레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에서 만성 두드러기 환자의 평균 나이는 54.5세였고, 성별로는 여성이 54.4%(2만8천632명)를 차지했다.

40∼64세 환자가 3만122명(57.2%)으로 절반 이상이었다.

연구팀은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를 기준으로 환자를 4개 그룹으로 나눴다.

굵은 허리둘레는 남성 90㎝ 이상, 여성 85㎝ 이상으로, 높은 체질량지수는 25㎏/㎡ 이상으로 정의했다.

장기간의 유병 기간은 3년 이상을 기준으로 정했다.

그 결과 굵은 허리둘레와 높은 체질량 지수를 가진 만성 두드러기 환자는 정상 허리둘레와 정상 체질량지수를 가진 환자보다 3년 이상 투병할 확률이 1.062배에 달했다.

이 중에서도 굵은 허리둘레와 정상 체질량지수 환자군이 장기간 투병할 위험이 1.053배로 유의미하게 높았다.

반면 정상 허리둘레와 높은 체질량지수 환자군의 위험은 유의미하지 않아 체질량지수보다는 허리둘레가 유병 기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두드러기는 벌레에 물렸을 때처럼 붉게 부풀어 오르면서 가려움증, 반점 등이 생기는 피부 질환이다.

급성과 만성으로 나뉘는데 증상이 6∼8주 이상 지속하면 만성 두드러기로 분류된다.

만성 두드러기 환자 대부분은 원인을 찾기 어렵다.

원인을 알지 못한 채 병을 앓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박 교수는 "연구 결과 굵은 허리둘레가 높은 체질량지수보다 만성 두드러기의 긴 유병 기간에 더욱 유의미한 위험인자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만성 두드러기 환자는 평소 허리둘레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만성 두드러기 환자, 복부비만 있으면 유병 기간 길어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