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인공지능 특허정보 시스템 구축…"900배 빨리 분석"

LG이노텍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특허정보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LG이노텍이 구축한 'AI 특허정보 시스템'은 기존에 사람이 하던 특허정보 분석보다 900배가량 빨리 업무를 처리해 특허정보 5만 건을 4시간 만에 분석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이노텍은 LG AI연구원과 함께 개발한 'AI 문장 인식' 모델을 특허정보 시스템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특허 문서의 텍스트와 문맥을 실시간으로 자동 분석해 특허 응용 분야와 해결과제 등 핵심 정보를 빠르게 추출할 수 있다고 회사는 밝혔다.

회사는 새로 구축한 시스템을 제품·기술 개발과 연구개발 중장기 전략 수립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향후 마케팅과 상품기획, 인사 등으로 활용 분야를 넓힐 계획이다.

강민석 최고기술책임자(CTO) 부사장은 "특허정보는 미래 산업과 시장의 흐름을 보여주는 선행지표로, 향후 특허 빅데이터를 잘 활용하는 기업이 기술 주도권을 가지게 될 것"이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디지털 전환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전략적 연구·개발로 차별화 기술과 제품을 지속 선보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