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152건·639명 수사…방대한 자금 흐름도 분석 중"
특수본, '국회의원 투기' 본격 수사…"고발인 조사 마쳐"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비롯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국회의원들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특별수사단장인 최승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은 5일 기자들과 만나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국회의원 5명과 관련해 지난주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며 "조사 내용을 토대로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최 국장은 "부동산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해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국회의원 본인 조사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수본의 조사 대상인 국회의원은 총 10명이다.

고발·진정이 접수된 국회의원은 5명이고 고발된 국회의원 가족은 3명이다.

또 다른 국회의원 2명도 투기 의혹으로 고발당했지만, 확인 결과 이들은 직권남용 등의 상황에 해당해 부동산 투기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고 특수본은 전했다.

최 국장은 "부동산과 관련성이 떨어지는 2건의 고발인에 대한 조사도 마쳤다"며 "국회의원 가족 3명에 대한 고발인·진정인도 곧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수본은 현재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152건과 관련한 639명을 수사 중이다.

이 중 3기 신도시 관련은 51건·200명이다.

152건을 성격별로 구별하면 경찰 자체 첩보 수집 116건, 고발 20건, 신고센터·민원 9건, 수사 의뢰 7건이다.

639명 중 지방공무원 75명, LH 37명, 지방의원 30명, 국가공무원 21명, 지방자치단체장 8명, 국회의원 5명, 고위공직자 2명 등이다.

남구준 본부장은 "지난 한 달간 방대한 자금 흐름을 분석해 고발·수사 의뢰된 사람뿐만 아니라 드러나지 않은 사람들의 불법행위도 다수 특정했다"며 "이번 기회에 부동산 투기를 뿌리 뽑는다는 각오로 성역 없이 엄정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