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가 고조됨에 따라 경각심 제고를 위해 다음 달 5일까지 마스크 착용 생활화 캠페인을 벌인다고 5일 밝혔다.

"마스크만 써도 감염 막아"…제천시 한 달간 집중 캠페인

올해 지역을 강타한 사우나 발 집단 감염 사태 및 최근 전국의 사례를 볼 때 마스크 착용이 쉽지 않은 장소에서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시는 마스크 착용 생활화가 감염 차단의 핵심이라고 보고 유동 인구가 많은 상업지역, 전통시장, 대형마트, 관광지에서 집중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시는 유흥시설, 목욕장, 실내체육시설 등 고위험시설은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하루속히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제천시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에 시민들의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