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최저학력 기준도 완화
전남대 2023학년도 의학계열 지역인재 선발비율 62%

전남대학교가 2023학년도 의학 계열 지역인재 선발 비율을 60% 이상으로 확대하고,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완화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대학입학 전형 시행계획안을 4일 발표했다.

의학 계열 전체 모집인원 220명 가운데 137명을 지역인재 전형(62%)으로 선발한다.

이는 2022학년도(91명·41%)에 비해 46명이 늘어난 것이다.

전공별로는 의과대학은 전체 정원 125명 중 80명(2022학년도 51명), 치의학전문대학원은 전체 정원 35명 중 21명(17명), 약학부는 전체 정원 60명 중 36명(23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뽑는다.

의학 계열 지역인재전형 지원 자격은 광주, 전남, 전북에 있는 고교에서 전 교육과정을 이수한 졸업생(졸업예정자 포함)에게 주어진다.

수시모집은 학생부 100%로 일괄 선발하는 학생부교과로, 정시모집은 수능성적 100%로 각각 선발한다.

의과대학에도 농어촌 전형을 신설해 농어촌 지역 학생들에게 의대 진학의 기회도 넓혀 주기로 했다.

전남대는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크게 완화한다.

의과대학 지역인재전형의 경우 2022학년도까지는 국어 영어 수학 과학탐구(1) 4개 영역 합, 6등급 이내에서 했으나 국어 영어 수학 과학탐구(1) 중 수험생이 선택하는 3개 영역 합, 5등급 이내로 완화한다.

수시 일반전형도 국어 영어 수학 과학탐구(1) 4개 영역 합, 5등급 이내에서 3개 영역 합, 4등급 이내로 완화는 하는 등 의학 계열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전체적으로 낮췄다.

여수캠퍼스는 수능최저학력 기준과 학생부 종합전형 면접을 폐지해 수험생의 부담을 대폭 경감시킬 계획이다.

다만, 입학과 동시에 취업이 결정되는 조기취업형 계약학과의 면접전형과 수산생명의학과 및 해양경찰학과의 수능최저학력 기준은 유지된다.

양광열 입학본부장은 "2023학년도 의학 계열 지역인재 선발 확대는 지역 우수 인재 양성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지역 의료인력을 확충하기 위한 것"이라며 "보다 많은 수험생이 전남대학교에 지원할 수 있도록 수능최저기준과 면접을 완화하거나 폐지하는 등 수험생의 부담을 덜어주는 데 초점을 뒀다"고 밝혔다.

전남대의 2023학년도 시행계획은 대학교육협의회의 심의를 거쳐 이달 말 대학 입학과 홈페이지(https://admission.jnu.ac.kr)에 공지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