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2시30분께 도착…코백스 6월까지 98만명분 추가 공급 예정
코백스 공급 AZ백신 21만6천명분 도착…2분기 접종에 사용

2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에 쓰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1만6천명분(43만2천회분)이 3일 오후 국내에 들어왔다.

이날 들어온 백신은 우리 정부가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와 계약한 물량 중 일부로, 오후 2시 30분께 대한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번 물량은 도착 일정이 당초 3월 말에서 이달 셋째 주로 3주 밀렸다가 행정 절차가 빨리 마무리되면서 다시 앞당겨졌다.

코백스와 계약한 물량은 총 1천만명분이다.

코백스는 지난 2월 화이자 백신 5만8천명분을 우리나라에 처음 보낸 뒤 이날 두번째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1만6천명분을 보냈다.

코백스는 이어 4∼5월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4천명분을 순차적으로 보내고, 6월 말에는 화이자 백신 14만8천500명분을 추가로 보낼 예정이다.

정부가 2분기에 코백스에서 받을 물량은 총 120만명분이다.

정부는 상반기에 국민 1천200만명으로 대상으로 최소 1차 접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지난 2∼3월에는 요양 병원·시설, 코로나19 치료병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대형 의료기관 등을 대상으로 접종이 진행됐다.

이어 지난 1일부터 75세 이상 일반 고령층 접종이 시작됐고, 앞으로 6월까지 특수·보건 교사, 장애인·노숙인·교정시설, 승무원, 투석환자, 65∼74세 어르신,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초등 1∼2학년 교사, 경찰·해경·소방·군인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접종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