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식 전 시흥시장 배곧 신도시 투기 의혹도 수사 착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사태로 촉발된 부동산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2일 전직 간부 공무원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하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 하남시청 압수수색…하남교산지구 투기 의혹 강제수사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3시간여 동안 하남시청과 하남등기소, 해당 공무원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하남시 전 국장급 공무원 A씨 부부의 투기 혐의와 관련한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경찰은 이날 A씨의 전 근무처 등에서 도시계획과 관련한 전자문서와 저장장치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7년 2월 부인과 공동 명의로 하남시 천현동 토지 약 1천900㎡를 매입했는데, 해당 필지가 2018년 말 하남교산지구에 편입돼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그는 퇴직 전 도시계획을 총괄 관리하는 시 도시건설국장으로 재직해 내부 미공개 정보를 토지 매입에 활용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모친 명의의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김은영 하남시의원과 관련한 조사를 하던 중 A씨의 투기 혐의를 확인해 이날 강제수사에 나섰다.

A씨는 투기 혐의와 관련해 "퇴직 후 농사를 짓기 위해 땅을 산 것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혐의와 관련한 자료들을 압수해 토지 매매와 연관성이 있는지 분석할 예정"이라며 "분석을 마치는 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남부청 특별수사대는 서울대 학생들이 수사를 의뢰한 김윤식 전 시흥시장의 시흥 배곧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시흥 배곧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 규명을 바라는 서울대 학생들'은 지난달 29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곧신도시를 수사 대상 지역에 포함하고 김 전 시장과 전·현직 시흥시 공무원 및 서울대 교직원의 부동산 투기 가담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학생들은 "서울대 시흥캠퍼스 유치를 역점 사업으로 추진했던 김 전 시장은 재임 중이던 2014년 시흥캠퍼스 예정 부지로부터 약 1㎞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는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가 이듬해 웃돈을 받고 분양권을 전매했다"며 "이해충돌 방지의무 위반일뿐만 아니라 업무상 비밀이용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