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이시티 "동해시가 도시계획 무기한 상정 보류해 개발사업 차질"
동해시 "주민 반대 민원에다 공감대 형성 안 돼 도시계획 상정 보류"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망상1지구 개발사업시행자인 동해이시티 국제복합관광도시개발 유한회사(이하 동해이시티)는 사업 추진에 차질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토지 보상업무를 전면 중단하고 관계기관 등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2일 밝혔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개발시행자 "토지보상 중단하고 법적조치"

동해이시티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금 이 순간에도 회사는 개발사업의 성공을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면서 "이에 반해 동해시가 2030 도시기본계획의 상정을 무기한 보류하겠다는 공문을 강원도에 보낸 사실을 전해 들으며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동해이시티는 사업 수익이 전무한 상태에서 350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동해시는 민원을 이유로 실시계획 승인 지역과 자사의 명예 실추 등 엄청난 손실을 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업을 원만하게 마무리하고 자사의 의도와는 달리 동해시의 일관된 행동으로 사업 진행에 큰 차질이 빚어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어 동해시와 자사의 명예를 실추시킨 단체, 개인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해이시티 관계자는 "동해시가 도시계획 상정을 무기한 보류해 토지 보상 업무 중단과 함께 법적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이라며 "행정기관이 기본적으로 해야 하는 행위 자체를 하지 않고 지속해서 피해를 주는 부분,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 등을 묻겠다"고 말했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개발시행자 "토지보상 중단하고 법적조치"

이에 대해 동해시는 망상1지구 개발과 관련된 의혹 해소를 요구하는 주민 민원이 해결되지 않고, 사업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아 도시계획 상정을 유보했다는 입장이다.

동해시 관계자는 "시 자체가 사업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주민 민원이 해결되지 않아 그 부분을 풀자는 뜻에서 도시개발 계획 상정을 보류하고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