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전야제 개최키로…다수 모이는 행진 등은 자제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 5·18행사위 출범

제41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이하 행
사위)가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라는 슬로건으로 1일 출범했다.

행사위는 이날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를 시작으로 광주 동구 5·18기록관 7층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슬로건에는 불평등과 양극화, 전염병 대유행 등 시대의 위기를 오월 정신으로 극복하고 다양한 세대와 조화를 추구,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5·18 기념행사는 주관 행사와 특별기획 사업으로 추진된다.

주관 행사로는 5·18 정신 계승을 위한 부문 행사와 시민참여 사업, 온라인 콘텐츠 사업이 추진되고, 특별기획 사업으론 전국 네트워크 및 역사탐방 사업 등이 이뤄진다.

특히 5월 18일 전후 주말을 활용해 노동자와 청년, 농민 등이 5·18 정신을 계승하는 '국민대회'를 열기로 했다.

매년 이어지던 추모제와 부활제, 민주 기사의 날 등도 계획대로 진행한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된 5·18 전야제도 올해엔 추진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남유진 전 광주음악창작소 팀장이 총감독을 맡아 전야제 사업단을 꾸려 준비하기로 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민주평화대행진, 시민 난장 등 행사는 취소하되 공연과 영상 등을 위주로 마련한다.

전야제에선 이름 없이 쓰러져간 무명 열사와 1991년 민주화를 요구하다 희생된 11명의 열사, 올해 세상을 떠난 전옥주·백기완 선생 등 예술적으로 형상화하고 추모한다.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 5·18행사위 출범

행사위는 출범 선언문을 통해 "41주년 행사는 5·18 실체적 진실규명에 기여하는 내용을 첫 번째 과제로 삼겠다"며 "코로나19 재난을 하루빨리 이겨내기 위해 집합 행사를 지양하고 디지털 시대에 맞는 형식을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는 김이종 5·18 부상자회장과 문흥식 5·18 구속부상자회장 대신 각 단체 부회장인 권한대행이 참석했다.

두 단체는 공법단체 설립을 앞두고 회장 측과 회장 반대 측이 다툼을 벌이고 있어 5·18 행사 준비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