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부터 올해까지 164만㎡ 확보…목표치 200만㎡에 성큼
전북도, 새만금 산단 장기임대 용지 21만㎡ 추가 매입

전북도는 새만금청, 군산시와 함께 새만금 산단 사업시행자인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새만금 산업단지 내 장기임대 용지 21만㎡(6만2천평)를 매입했다고 1일 밝혔다.

사업에는 국비 168억원과 지방비 42억원 등 210억원이 투자됐다.

도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164만㎡(49만5천평)의 장기임대 용지를 확보했고 목표량인 200만㎡(60만5천평)에 성큼 다가섰다.

도는 내년에 36만㎡(11만평)의 임대 용지를 추가 매입할 방침이다.

확보한 장기임대 용지는 국내 기업에 외국인 투자기업과 같은 공시지가 1% 수준의 낮은 임대료로 최장 100년간 부지를 사용할 수 있는 파격적인 조건으로 제공한다.

지난해에는 새만금 산단 투자협약 총 10건 중 임대 용지 투자협약 체결은 9건에 달했다.

윤동욱 전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장기 임대 용지가 새만금 투자유치 활성화와 내부 개발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며 "많은 기업이 투자하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