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 대 적폐’라는 양자택일 진영논리를 거부할 것"
전국학생행진 관계자들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국학생행진 관계자들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일부 청년단체가 더불어민주당에 투표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년을 비하하고 진영논리에 호소하는 민주당의 행보를 두고 볼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1일 전국학생행진 등 청년단체들은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실체를 정확하게 알고 있기 때문에 결코 민주당에 투표할 수 없다"고 했다.

전국학생행진 측은 "민주당은 20대가 그들을 지지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20대는 정치 혐오자, 보수화된 청년들'이라고 해왔다"며 "청년들은 민주당이 만들어 온 진영논리인 ‘민주화 대 적폐’라는 양자택일 진영논리를 거부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행보를 집중 비판했다. 박 후보는 지난 26일 20대 여론조사 지지율이 낮은 데 대해 “20대는 과거 역사 같은 것에 대해 40대와 50대보다는 경험치가 낮지 않나”라며 “(20대는)지금 벌어지는 여러 상황을 지금 시점에서만 보는 경향도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전국학생행진 측은 "20대가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때를 모르기 때문에 (박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식의 발언은 20대를 완벽히 무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거가 발생한 원인은 민주당 인사의 성폭력 사건"이라며 "그러나 민주당은 반성 없이 성폭력 인사의 출마를 금지하는 당헌을 개정해가면서 후보자를 내는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민주당의 진영논리와 가덕도 신공항 등 포퓰리즘 정책도 비판했다. 전국학생행진 측은 “민주당은 청년실업과 경제난, 악화한 대북관계의 원인을 전 정권 탓으로 돌렸지만 우리는 여전히 높은 청년실업률과 더욱 커진 북핵 위협을 마주하고 있다”며 “기준 없는 4차 재난지원금, 극성 지지층을 위해 절차를 무시하는 민주당의 행보야말로 지지율을 위해 국가의 자원과 재정을 낭비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경희대에 재학하는 대학생 임호빈 씨는 “박 후보가 야간 무인 편의점을 도입하면 편의점 아르바이트가 한결 나아질 것이라고 한 발언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청년이 놓인 부안정한 사회적 지위를 해결할 전방위적인 노동·젠더 정책은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