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신도시 투기 의혹 외 전북 지역 투기도 조사…수사 속도

전북경찰, LH 전북본부 관계자 오늘 소환…첫 피의자 조사

수도권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 중인 전북경찰청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압수수색 이후 LH 관계자들을 처음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전담수사팀은 1일 LH 전북본부 관계자를 소환해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2일 수사팀 14명을 투입해 LH 전북본부와 사건 관계인의 자택·차량 등 3곳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경찰이 LH 전북본부 관계자를 소환한 것은 압수수색 이후 처음으로, 이번 조사는 지난 압수수색 증거 자료를 토대로 이뤄진다.

전북 경찰은 그동안 자체적으로 입수한 부동산 투기 첩보와 국가수사본부 정보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압수수색 증거를 분석해 LH 전북본부 관계자들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광명 신도시 투기 의혹과 전북 지역 내 투기 의혹 등을 전반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북경찰청은 지난달부터 이날까지 LH 직원 등 공공기관 임직원의 부동산 내부정보 부정 이용행위 6건을 적발해 수사하고 있다.

또 LH 전북본부 직원 등 2명을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으며, 1명을 내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