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예산 대비 1.03% 증액…9천5개 일자리 추가 발굴
환경부 추경 10조2천715억…재활용품 개선·미세먼지 대응 강화

환경부는 환경 현안 해결과 고용 창출을 위한 2021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이 25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환경부 추경 예산은 2021년 본 예산(10조 1천665억 원) 대비 1.03% 증액된 10조 2천715억 원이다.

환경부는 이를 통해 9천5개 일자리를 추가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추경에서 예산이 증액된 사업은 재활용품 품질개선 지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관리, 미세먼지 불법 배출 감시 등이다.

먼저 재활용품 품질 개선을 위해 922억원을 들여 공동·단독주택의 재활용품 수거 장소에서 분리배출을 돕는 자원순환도우미 8천명을 배치한다.

또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현장 인력 405명도 56억원을 투입해 확충한다.

이들은 수색, 소독, 서식밀도 조사 등의 활동을 한다.

생활폐기물 및 영농잔재물 등 불법소각 다발 지역을 중심으로 주말이나 야간 등 취약시간대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민간감시단 200명을 추가로 뽑는 사업에는 16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국립공원 탐방객 증가에 대비해 국립공원 지킴이 200명을 추가 배치하는 사업도 진행된다.

28억원을 지출하는 이 사업에서 새로 배치되는 인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탐방 환경 안전관리를 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아울러 수질오염원의 하천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장마철 전후 주요 하천에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하는 5대강 환경지킴이 200명 추가 채용 사업(28억원)도 계획돼 있다.

김법정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용 악화에 대응하면서도 분리배출,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환경 현안 해결을 지원할 수 있는 사업들을 중심으로 편성했다"며 "편성된 예산을 신속하고 꼼꼼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