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서 "도로 위 예비 살인마" 논란…경찰, CCTV로 추적 검거해 입건
'아슬아슬' 바위 싣고 간 트럭 운전자 "수리중 일감 안 놓치려"(종합)

최소한의 안전장치 없이 덤프트럭에 대형 바위들을 가득 싣고 가는 모습이 온라인에서 퍼져 논란이 된 트럭 운전자가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경기북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국내 차량 관련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출근길 예비 살인마를 봤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덤프트럭은 문짝이 떼어진 적재함에 대형 바위를 가득 실은 상태로 운행 중이었다.

사진 제보자는 "당시 도로 위를 달리던 다른 운전자들도 덤프트럭의 위험한 질주에 큰 위협을 느껴 트럭 후방에서 도망치듯 피할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눈에도 위험천만해 보이는 덤프트럭의 모습에 많은 누리꾼도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경찰도 제보자를 통해 사진 속 덤프트럭 운전자를 찾아 나섰다.

사진 촬영 장소가 경기 남양주시 국도 6호선인 것은 바로 확인됐으나, 사진 속 번호판의 숫자가 흐릿한 것이 문제였다.

경찰은 결국 비슷한 시간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모두 분석해 트럭의 동선을 추적, 운전자를 찾아냈다.

경찰 조사에서 덤프트럭 운전자 A씨는 "적재함과 문짝을 연결하는 경첩 부분이 손상돼 수리를 맡겨 놓은 상태인데 일감을 놓칠 수 없어 부득이 운행했다"며 시인했다.

경기북부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건설기계관리법 위반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석재 등 낙하 위험이 큰 화물 운송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 감독을 강화하겠다"면서 "적재함 문짝 해체나 불법 구조변경 행위에 대해 연중 상시 단속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