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팀 = 국내 자본시장의 '큰 손'인 국민연금 등 연기금이 연속 순매도가 50거래일에 이르렀다.

개인투자자들은 연기금의 계속되는 매도가 주가 하락을 야기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매도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연기금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3천5억원어치 주식을 팔아치웠다.

이날 매도로 연기금의 연속 순매도일은 50일을 채웠다.

연기금은 작년 12월 24일부터 국내 주식을 팔기 시작해 이날까지 무려 14조4천억원을 팔았다.

그동안 연속 순매도일이 가장 길었던 2009년 8월 3일부터 9월 9일까지(28거래일, 2조6천억원 순매도) 보다 매도 기간은 22일이 더 길고, 금액은 10조원 이상이 더 많다.

연기금은 이날 오후까지 1천억원 안팎의 주식을 순매수하면서 매도세를 멈추는 듯 했지만, 선물·옵션 만기일인 이날 장 막판 4천억원어치를 한꺼번에 내다 팔았다.

연기금에는 국민연금과 함께 군인공제회, 교원공제회, 우정사업본부도 포함한다.

이 중 국민연금이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연기금이 지속해서 주식을 팔아치우는 것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코로나19)에 따른 급락 장세에서 국내 주식을 지속해서 매입했기 때문이다.

이후 코스피 급등으로 국내 주식 수익률이 다른 자산 수익률을 크게 앞서면서 자산배분 재조정 요인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말 국민연금이 운용하는 자금은 총 833조원으로, 국내 주식 비중은 21.2%(176조7천억원)까지 불어났다.

국민연금은 올해 말 목표 국내 주식 비중을 16.8%로 제시한 바 있다.

이에 올해 줄여야 할 국내 주식 비중은 4.4%포인트 안팎에 이른다.

최근 수년간 국민연금 기금 운용 규모가 연평균 64조원가량 증가해 온 것에 비춰보면 국내 주식 26조원을 처분해야 한다.

연기금이 올해 들어 지난 이날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순매도한 금액은 14조원으로, 앞으로 12조원을 더 처분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매도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국민연금은 국내 주식 비중이 큰 상황이기 때문에 추가 매도는 불가피하다 본다"며 "지금 파는 속도로 본다면 빠르면 4월 말, 늦으면 5월 정도까지 매도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익명을 요구한 한 증권사 연구원도 "국내 주식 비중을 넘어섰기 때문에 지금은 팔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고 말했다.

개인투자자들은 국민연금의 지속적인 매도가 주가 하락을 부추기고 있다며 본사 앞에서 집회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기도 했다.

이 연구원은 "한국 주식이 지금은 좋으니까 이런 상황이 온 것이지, 반대로 안 좋은 상황이 됐을 때 구원투수였던 것도 연기금이었다"며 "작년 3월 지수가 급락했을 때 가장 먼저 등판했던 것도 연기금인데 그 부분은 과소평가돼 있다"고 말했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시장 입장에서는 국민연금의 순매도가 물론 긍정적인 재료는 아니다"라면서도 "국내 증시의 상승을 견인하는 것은 연기금보다는 외국인으로, 외국인이 국내 증시에 얼마나 관심을 보이느냐가 증시 흐름에 관건"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