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경구고 만족도·영양·비주얼 삼박자 완성…조리사·영양사 노력
3천800원의 기적…학교급식에 랍스터구이가 통째로

경북 구미 경구고가 새 학기를 맞아 학생들에게 랍스터 치즈 버터구이와 홍게 한 마리 짬뽕 등 특식을 제공해 인기를 끌고 있다.

10일 경구고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지친 학생들에게 활기를 불어넣고자 새로운 특식을 마련해 제공하고 있다.

이날 점심에는 한 마리를 통째로 오븐에 구운 랍스터 치즈 버터구이를 비롯해 떡갈비 철판 볶음밥, 로제 크림 스파게티, 샐러드, 미역국, 딸기 등이 나왔다.

3천800원의 기적…학교급식에 랍스터구이가 통째로

학교 측은 전날 홍게 한 마리를 통째 올려놓은 짬뽕, 수제 멘보샤, 짜장 소스, 미니 밥 등을 내놓았고, 지난 3일에는 태국식 뿌빳퐁커리, 수제 왕돈까스, 카레라이스, 오이생채 등을 제공했다.

3천800원의 기적…학교급식에 랍스터구이가 통째로

경구고는 보기만 해도 즐거운 '눈으로 먹는 음식'을 준비해 오감을 만족시키고자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돈가스나 치킨도 완제품보다는 신선한 재료로 직접 만들어 나트륨을 줄이고 고기 함량을 늘린다고 한다.

특히 통영, 울릉, 전주, 제주 등 각 지역 특산물과 친환경 농축산물을 이용한 메뉴로 특식 행사를 마련하고 있다.

최근 2년간 베트남 음식의 날(철판구이·만두 완자탕), 건강증진의 날(장어덮밥·체리 주스), 제주의 날(갈치 조림·메밀 전병), 전주의 날(전주 비빔밥·바게트 피자), 스승의 날(찜갈비·조기구이) 등 특식 행사를 했다.

3천800원의 기적…학교급식에 랍스터구이가 통째로

하루 평균 급식비가 3천800원이지만 영양사와 조리사 등 노력으로 만족도, 영양, 비주얼 등 삼박자를 갖춘 음식 제공이 가능해졌다.

최재규 경구고 교장은 "학교 급식은 단순히 식사 개념이 아니라 학교생활 만족도와 학업 집중도로 직결되는 문제다"며 "학교급식 만족도가 학교 만족도의 80% 이상을 차지한다는 생각으로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