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모교 인천 송도고서 열려…황기철 보훈처장 등 참석
"선배님, 잊지 않겠습니다"…제2연평해전 윤영하 소령 추모행사

서해수호의 날(3월 26일)을 앞두고 '제2연평해전 영웅' 고(故) 윤영하 소령 추모행사가 10일 진행된다고 국가보훈처가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인천 연수구 송도고에서 열리는 추모행사는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억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것으로, 황기철 보훈처장과 유가족, 인천해역방어사령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송도고 '해군주니어 ROTC' 학생들도 함께 자리한다.

해군주니어 ROTC는 지난 2015년 윤영하 소령 13주기 추모식을 계기로 전국 최초로 창단됐다.

행사는 국민의례, 헌화 및 묵념, 추모사,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및 위문품 전달, 후배 학생의 편지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해군사관학교 18기인 부친 윤두호씨 뒤를 이어 50기로 임관한 윤 소령은 고속정 참수리-357호 정장으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수호하다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께 NLL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의 기습공격에 맞서 치열한 교전을 벌이다 전사했다.

제2연평해전으로 명명된 이 전투에서 윤영하 소령을 비롯하여 승조원 6명이 전사했고, 19명이 부상을 당했다.

북한군은 3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영하 소령이 전사한 6월 29일은 32년 전 해군 제12해상경비사 소속 경비정 정장이던 부친 윤씨가 인천 남방 영흥도에 침투한 4톤급 북한 무장간첩선을 격퇴한 같은 날짜이기도 하다.

앞서 정부는 대를 이어 나라에 충성한 두 부자의 공훈을 기려 부친에게는 인헌무공훈장을, 윤 소령에게는 충무무공훈장을 추서한 바 있다.

황 처장은 이날 추모행사에서 대를 이어 국가에 충성한 명예로운 가문에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서해수호의 날'은 서해 수호를 위해 희생한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에 맞서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을 추모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