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사진=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사진=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정부가 3기 신도시 지구 지정 시점으로부터 5년 전인 2013년 12월 이후 거래를 검증하겠다고 8일 밝혔다.

신도시 지정 발표에 앞서 계획적으로 내부의 정보를 활용해 투기를 활용한 이득을 취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반영해 지구지정제안 시점부터의 거래를 들여다보겠다는 의미다.

국무총리실과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장인 최창원 국무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합조단은 이번주 중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번 조사 대상은 총 2만3000명에 달한다. 이들중 국토부 직원이 4509명, LH 직원이 9900여명, 지자체 직원 6000여명, 지방공기업 직원 3000여명 등이 포함됐다.

다만, 1차 조사 결과 발표엔 국토부와 LH 직원의 투기 의혹에 대한 조사 내용만 포함될 예정이다.

정부는 1차적으로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직원들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으로부터 정보제공동의서를 받아 조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