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 마약 몰래 들여와 판매한 태국인 불법체류자 7명 구속

마약을 몰래 들여와 국내에 유통시킨 태국인 불법체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7)씨 등 태국인 7명을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불법체류자인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태국에서 필로폰 5㎏과 야바 1만 정을 밀반입한 후 태국인 노동자들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필로폰은 17만명, 야바는 1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밀수입과 자금 관리, 배달, 수령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마약을 밀반입하고 판매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마약 투약자를 검거한 경찰은 공급망을 역추적해 대량의 마약을 유통한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태국에서 마약을 제공한 공급책을 쫓고 있다"며 "외국인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마약류 유통이 증가하는 만큼 수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