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올해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파주시, 올해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7개 사업 추진

일자리 사업은 만 50세 이상 70세 미만 신중년(퇴직 인력)에게 경력과 전문성을 살려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과 일자리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고용노동부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에 선정돼 추진하는 것이다.

올해는 총사업비 5억9천만원을 들여 7개 사업, 24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추진사업은 ▲ 농산물종합가공센터 운영 ▲ 지역아동센터 전문 강사 ▲ 사회서비스 서포터즈 ▲ 새로 쓰는 삶의 2막 ▲ 비정규직 및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노동환경개선사업 ▲ 치매안심센터 치매 조기 검진사업 ▲ 주민 건강지킴이 사업 등 7개 사업이다.

참여대상은 파주에 거주하는 만 50세 이상 70세 미만 미취업자로, 해당 업무 분야 경력 3년 이상 또는 관련 자격증을 보유해야 한다.

사업 기간은 3월부터 12월까지며 주 5일 근무에 최저임금(시급 8천720원)과 주차·월차수당, 식비 등 급여와 4대 보험 가입을 지원받는다.

파주시 관계자는 "최근 신중년의 사회 재진입 수요가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다"며 "신중년들이 보유한 능력과 경제성을 발휘해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경력과 경험에 따라 맞춤형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