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안산공원에 불낸 40대…경찰 영장신청 예정(종합)

서울 서대문구 안산도시자연공원에서 불을 지르고 자수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24일 오전 4시께 공원에 불을 지른 A씨를 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불을 지른 뒤 119에 자신이 불을 질렀다고 신고했다.

불은 야산 150㎡를 태우고 30여분 만에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범행을 위해 사전에 편의점에서 라이터와 불쏘시개를 산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정신과 치료를 받고 싶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범행이 계획적이고 재범 우려가 높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