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경찰청장과 덕담…사건 얘기는 안 할 것"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23일 경찰 수사를 받게 된 상황에서 경찰청장을 만나는 것과 관련해 "첫 예방이니 인사하고 덕담하는 자리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경찰청을 방문해 김창룡 경찰청장을 면담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설 전에 예방하기로 약속이 정해졌는데, 일정을 늦추는 것도 애매하고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이 고발당한 사건과 관련해 "그런 얘기는 (경찰청장에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언론에도) 뭐라 말씀드릴 입장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처장은 "경찰과 공수처는 업무협조 관계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수사 대상에 경무관 이상 고위 경찰관이 들어가 있긴 한데, 수사기관들 사이에 협조 관계가 유지돼야 하는 것은 맞다"고 했다.

그는 전날 기자 간담회에서 김 처장의 방문 일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순수한 예방"이라며 "내가 수사에 직접적인 지휘를 할 수 없게 제한돼 있으니 기관 협조 차원의 면담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김 처장에게 '주식거래 의혹'이 있다며 그를 대검찰청에 고발했으나, 새 검찰청법에 따른 검사의 수사 개시 범죄에 해당하지 않아 서울 종로경찰서로 이관됐다가 결국 서울경찰청이 맡게 됐다.

투기자본감시센터의 윤영대 대표는 이날 경찰청 앞에서 시위하며 "피고발인 신분인 김 처장이 자신의 조사를 맡은 수사기관의 수장을 만나는 것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김진욱 "경찰청장과 덕담…사건 얘기는 안 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