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안신도시 개발 비리'로 징역형 국립대 교수들 직위해제

대전 도안지구 개발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은 국립대 교수 2명이 직위해제됐다.

23일 대학가에 따르면 대전 한 국립대는 지난달 15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A씨 등 교수 2명에 대해 직위해제 처분을 내렸다.

대전시 도시계획위원이던 A씨 등은 2017∼2019년 도안2지구 개발사업 인허가 대행업체 관계자 B씨로부터 100만원 안팎의 상품권과 향응 등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달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이들에게 벌금 300만∼400만원과 뇌물액에 해당하는 추징 명령도 함께 내렸다.

A씨 등은 B씨에게 상품권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대가성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