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포장 공사차량 '쿵'…전신주 쓰러져 변압기 불꽃(종합2보)

광주 도심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전신주가 쓰려지는 사고가 발생, 주택 일부가 정전됐다.

23일 오후 3시 40분께 광주 북구 중흥동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전신주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119 상황실에 접수됐다.

전신주는 쓰려져 주변 2층 건물에 걸쳤고, 전신주에 달린 변압기에서는 스파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은 혹시 모를 변압기 폭발 가능성에 대비해 현장을 통제하며 안전조치 했다.

사고는 주변 도로포장 공사 현장에 동원된 작업 차량이 전신주를 후진하면서 들이받아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주변 주택가 일부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한전 측은 긴급복구반을 투입 복구공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도로포장 공사차량 '쿵'…전신주 쓰러져 변압기 불꽃(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