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이 들이받아 전신주 쓰러져…소방당국 안전조치(종합)

23일 오후 3시 40분께 광주 북구 광주역 인근에서 전신주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119 상황실에 접수됐다.

쓰러진 전신주는 주변 건물 쪽으로 쓰러져 스파크가 발생하고 있는 상태로, 소방 당국은 혹시 모를 변압기 폭발 가능성에 대비해 현장을 통제하며 안전조치하고 있다.

전신주는 주변 공사 현장의 작업 차량이 들이받아 쓰러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전조치를 완료하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