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가·인명 피해는 없어…날이 밝는 대로 헬기 진화 재개

경북 안동과 예천에서 산불이 확산해 산림·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으나 건조한 날씨와 바람 탓에 쉽게 꺼지지 않고 있다.

산림·소방당국은 불이 더 번지지 않도록 방호선을 구축하고 날이 밝는 대로 헬기를 동원해 다시 진화할 예정이다.

21일 오후 3시 20분께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산림당국과 소방당국은 헬기와 소방차 등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으나 산불이 주변으로 확산해 오후 5시 48분에 대응2단계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경남·대구·울산·창원·충남·대전·부산 소방당국이 소방차 49대와 인력 122명을 동원해 현장에서 진화하고 있다.

안동시와 산림청도 780여명과 헬기 14대, 소방차 20대를 동원했다.

그러나 불이 번지는 지점 산세가 험한 데다가 마른 나무가 많고 바람이 불어 산림·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때 민가와 경북소방학교 인근까지 불이 번졌으나 큰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망천리에서 시작된 불이 바람을 타고 수 킬로미터 떨어진 중평리 마을 코앞까지 확산하면서 주민들과 인근 캠핑장 이용객은 짐도 챙기지 못한 채 황급히 대피했다.

불길은 오후 8시 현재까지 산에서 띠를 이룬 채 숙지지 않고 있다.

진화율은 20% 수준이다.

시는 임동면 중평리 주민에게 수곡리와 고천리 등으로 대피하도록 하고 임동면사무소 인근 수곡교 일대 국도 34호선 등 일부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도 34호선 이용자는 고속도로나 다른 도로로 우회해야 한다"며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앞 도로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300가구 450명이 대피했지만, 민가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산림·소방당국은 밤이 되면서 야간 헬기 투입을 중단하고 방화선을 구축한 상태에서 더 크게 번지지 않도록 힘쓰고 있다.

산림·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헬기를 동원해 다시 진화에 나설 예정이다.

오후 4시 12분께는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소방당국은 소방차 19대와 헬기 3대를 투입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바람을 타고 산불이 번져 예천군은 인근 주민에게 대피하도록 했다.

영주시도 산불이 난 곳과 가까운 장수면 갈산리와 화기리 주민에게 대피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