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안전원 신청사 개청…'사각지대 없는 화학안전망 구축'

지난해 11월 충북 청주시 오송생명과학단지에 새 보금자리를 꾸린 화학물질안전원이 22일 개청식을 하고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화학안전망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은 이날 오후 한정애 환경부 장관, 이시종 충북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조은희 화학물질안전원 원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청식을 개최했다.

화학물질안전원은 2016년부터 5년간 총사업비 42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사를 마치고 대전시 임시청사에서 이전해 작년 11월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신청사는 부지면적 3만 6천96㎡에 화학사고대응 훈련장(8천557㎡)을 갖췄으며 실험연구동, 행정·교육동, 생활관 등 3개 건물(총면적 1만 2천286㎡)로 구성됐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신청사 개청을 계기로 취약업체 안전관리 기술지원, 외국인 근로자 및 지역사회 대상 화학안전교육, 화학안전정보 개방·공유 등을 확대할 예정이다.

화학사고 사전예방·조기대응 시스템 강화를 위해 노후 산단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드론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화학물질 유·누출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설치도 추진한다.

이 시스템은 노후산단 1곳에 시범 구축한 후 2025년까지 전국 15곳 산단으로 확대한다.

화학물질안전원은 또 올해 4월부터 시행되는 화학사고예방관리계획 제도 이행을 지원하고 업종·공정 특성을 고려한 취급시설 설치·관리기준을 마련해 현장 안전과 중소기업의 제도 이행력을 함께 높이도록 역량을 집중한다.

현장의 화학물질 취급 설비를 재현한 야외훈련장, 증강(AR)·가상(VR) 훈련시설을 활용한 체험형 교육·훈련, 외국인 근로자 안전교육 모국어 서비스, 지역사회 어린이 대상 체험 교육과정 운영 등 화학안전 교육 서비스도 확대할 예정이다.

조은희 화학물질안전원장은 "신청사 개청을 계기로 산업계, 지역사회 등 현장과 더 가까이에서 소통하면서 안전 문화가 확산하고 누구나 화학사고 걱정 없이 편안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정애 장관은 "화학물질안전원이 주축이 돼 정책과 산업현장 양쪽 모두에서 사고 예방을 위한 관리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