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예천·영주 산불 21시간 만에 완진…"원인 조사"(종합)

경북 안동과 예천, 영주 등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한 산불이 21시간 만에 모두 진화됐다.

22일 산림·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20분께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시작해 수 ㎞ 떨어진 중평리까지 번진 산불은 21시간만인 이날 낮 12시 20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또 소방 당국은 낮 12시 40분께 기존에 발령한 대응 2단계를 대응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이날 산불 진화를 위해 오전 일찍부터 경북도·안동시 공무원, 전문·특수진화대, 소방대원, 군인 등 인력 1천400여 명과 산불 진화 헬기 23대 등이 현장에 투입됐다.

전날 오후 4시 12분께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발생해 바람을 타고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 일대까지 번진 산불은 18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큰불이 잡혔다.

이에 따라 소방 당국은 오전 10시 33분 대응 1단계를 해제했으며 뒷불 감시 등 후속 작업을 펴고 있다.

산림 당국은 이 지역 산불이 쓰레기 소각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경북에서 잇따라 발생한 이번 산불로 현재까지 안동(200㏊)과 예천(50㏊), 영주(5㏊) 3곳에서 축구장 357개 면적의 산림이 불에 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잔불 정리 후 본격적인 화재 원인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