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교회발 집단 감염 관련 2명 추가 확진…총 11명

21일 강원 정선군의 한 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밀접접촉자와 교인 등 48명을 추가로 검사해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0대 교인과 10대 이하 어린이가 추가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교회발 감염자는 11명으로 늘었다.

앞서 확진자 9명은 모두 같은 교회를 방문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교회에는 최근 인제지역의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선 교회발 집단 감염 관련 2명 추가 확진…총 11명

정선군은 지역 내 확산을 막고자 각종 체육시설과 목욕탕, 5일장 운영을 중지하고 노인 일자리 사업도 임시 중단했다.

정월대보름 축제 등 각종 행사도 전면 취소했다.

군은 22일 오전 11시 군청에서 이번 집단 감염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방역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강원지역에서는 춘천 4명, 홍천 2명, 속초·화천 각 1명 등 총 1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 수는 모두 1천822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