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상여·풍물패·거리굿·진혼무 등 전통 장례 방식
서울광장 1천명가량 운집…"시대의 어른, 안타깝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영결식 엄수(종합)

고(故) 백기완(1933∼2021)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영결식이 19일 엄수됐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 장례위원회' 주관으로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발인식에는 한국 민중·민족·민주운동의 큰 어른을 마지막으로 배웅하려는 조문객 수백명이 운집했다.

이들은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의 노랫말 '남김없이'가 쓰인 리본과 백 소장이 생전 마지막으로 남긴 글귀 '노동해방'이 적힌 머리띠를 달고 있었다.

'노나메기 세상(너도 나도 일하고 올바르게 잘 사는 세상)' 여섯 글자가 담긴 흰색 마스크도 나눠 썼다.

운구 행렬은 위패와 영정, 운구차, 검은 두루마기 차림의 백 소장을 형상화한 대형 한지 인형, 대나무 깃대에 달린 붉은 만장, 꽃상여, 수십 명의 풍물패를 앞세우고 통일문제연구소를 거쳐 노제 장소인 대학로 소나무길로 천천히 이동했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영결식 엄수(종합)

장례위는 고인이 평생 민족문화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였던 만큼 전통 장례절차를 재현했다고 설명했다.

노제에서는 한국민족춤협회의 집단무가 펼쳐졌다.

상임장례위원장인 김세균 서울대 명예교수는 조사에서 "선생님은 평생을 이 땅의 노동자·민중의 일원으로 살았고, 백발의 노인이 된 뒤에도 그들의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지로 살았다"고 했다.

시민들이 뒤따라 걸으면서 500명 넘게 불어난 행렬은 종로 거리를 지나 오전 10시 50분께 거리굿 장소인 보신각에 도착했다.

전날 밤 광주에서 왔다는 시민 김태훈(56)씨는 "시대의 어른이신 백기완 선생께선 우리나라의 많은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셨다"며 "(선생의 염원인) 통일을 이루지 못하고 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영결식 엄수(종합)

영결식은 오전 11시 30분께 서울광장에서 엄수됐다.

무대를 중심으로 띄엄띄엄 의자가 배치됐다.

미리 광장에 나와있던 시민들이 더해져 추모객은 1천명가량으로 늘었다.

백 소장과 오랜 동지인 문정현 신부는 "앞서서 나아가셨으니 산 저희들이 따르겠다.

선생님을 다시 만나 뵐 그 날까지 선생님의 자리를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은 "투쟁현장에서는 늘 힘들고 지치기 마련인데 이제는 어느 누가 우리들에게 그렇게 큰 어른 역할을 해 줄 수 있을까"라고 했다.

가수 정태춘씨의 추모곡 '92년 장마, 종로에서'와 민중가수들의 '민중의 노래' 합창, 시민 헌화를 끝으로 영결식은 종료됐다.

하관식은 이날 오후 2시께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서 진행된다.

장례위에는 노동·통일·종교·시민사회·학술 등 인사와 시민 6천104명과 562개 단체가 참여했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영결식 엄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